수원 우한폐렴의심 사망은 "40대 조선족남성" 검사결과는 &#034…

 


최근 중국을 다녀온 중국동포가 갑자기 숨져 이 남성을 병원으로 옮긴 구급대원과 경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우려로 한때 격리됐다가 해제됐다.

코로나19 의심환자가 사망했다는 보도가 이어지면서 온라인도 발칵 뒤집혔다.

13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께 경기도 수원시 A(41) 씨 자택에서 A 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A 씨는 출동한 소방대원 등에 의해 곧바로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이송 1시간여 만인 오전 9시께 사망했다.

이 과정에서 A 씨가 지난달 30일 중국 칭다오(靑島)를 다녀온 사실이 알려졌다.

병원 측은 A 씨가 이송됐을 당시 고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이지는 않았지만, 중국 여행 이력을 고려해 A 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또 응급실 출입을 통제하고 A 씨를 이송한 구급차가 들어온 출입구를 폐쇄한 뒤 긴급 소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씨의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A 씨 이송에 참여한 대원들을 격리 조치했다.

A 씨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가 이날 오후 음성으로 나타나면서 격리 조치됐던 대원들은 곧 격리에서 해제될 예정이다.

A 씨가 사망한 병원의 응급실 등도 현재는 정상적으로 운영되고 있다.

병원 측은 “코로나19와 환자의 사망과는 전혀 관계없지만 사망 원인은 개인정보라서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확한 사인은 현재로서는 알 수 없지만 사망자가 평소 뇌졸중을 앓고 있었는데 최근 3개월간 약을 먹지 않았다는 진술을 유족으로부터 확보했다”고 말했다.

수원 코로나 사망 소동 (사진=연합뉴스) 

수원 우한폐렴의심 사망은 "40대 조선족남성" 검사결과는 &#034…

You may also like...

댓글 남기기